▒ STUDIO-컨텐츠샵™ ▒ 컨텐츠결제 및 상담, 제작문의 T. 010-7551-0463




사진 갤러리  

STUDIO-꼼지락꼼지락™
 (주)그리미™

STUDIO-꼼지락꼼지락™ 의 모든 이미지와 게시물들을
무단으로 사용하실 경우 법적인 제재를 받습니다.



   
등록정보
가을 코스모스 
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면서 피었나니 흔들리면서 줄기를 곧게 세웠나니 흔들리지 않고 가는 사랑이 어디 있으랴 젖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빛나는 꽃들도 다 젖으며 피었나니 바람과 비에 젖으며 꽃잎을 따뜻하게 피웠나니 젖지 않고 가는 삶이 어디 있으랴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~^^ 흔들리며 피는 꽃 - 도 종환 -(2017-09-07)
그리움들  
이제 다시 울지 않겠어 더는 슬퍼하지 않아 다신 외로움에 슬픔에 난 흔들리지 않겠어 더는 약해지지 않을께 많이 아파도 웃을꺼야  그런 내가 더 슬퍼보여도 날 위로 하지마 가끔 나 욕심이 많아서 울어야 했는지 몰라 행복은 늘 멀리 있을때 커 보이는 걸  힘이 들땐 하늘을 봐 나는 항상 혼자가 아니야 비가 와도 모진 바람 불어도 다시 햇살은 비추니까 눈물나게 아픈날엔 크게 한번만 소리를 질러봐 내게 오려던 연약한 슬픔이 또 달아날 수 있게 가끔 어제가 후회되도  나 지금 사는 오늘이 내일보면 어제가 되는 하루 일테니 힘이 들땐 하늘을 봐 나는 항상 혼자가 아니야 비가 와도 모진 바람 불어도 다시 햇살은 비추니까 눈물나게 아픈날엔 크게 한번만 소리를 질러봐 내게 오려던 연약한 슬픔이 또 달아날 수 있게 앞만 보고 걸어갈께 때론 혼자서 뛰어라도 갈께. 내게 멈추던 조그만 슬픔도 날 따라오지 않게(2015-11-23)
떵더리 이름등록!!!!  
반려동물등록제가 의무적으로 시행되는 2014년 1월 1일부터는 벌금이 부과된다니 서둘렀어야 했는데 늦게나마 등록했다. 1차 위반 시 경고, 2차 위반 시 과태료 20만원, 3차 이상 위반 시 과태료 40만원이 부과된다 .  저 정도 벌금이면 강아지 장난감이나 맛있는 간식도 많이 사줄 수 있을 텐데.....쩝~ 나랏님들 깊은 뜻을 미천한 중생이 어찌알꼬! 어쨋든 이젠 산책나가도 개파라치들 눈치볼일은 없겠다.(2014-03-09)
봄비가 내린다. 
질기고 질겼던 지난 계절이 물러가려는지 새벽부터 봄비가 내린다. 주말여행을 계획하던 사람들에겐 미안하지만 오늘내리는 봄비는 내겐 특별하게 다가온다. 지난계절이 얼마나 힘겨웠는지 봄비마저도 반갑다.(2013-04-06)
겨울풍경  
도시의 겨울풍경은 폭설이 내리지 않 는이상 을씨년스런 늦가을 모양새를 취한다. 대답이라도 하고싶었는지, 이른아침 세상이 하얗다.(2012-12-30)
가을길  
한동안 가물었던 날들이 지속되더니 언제인지 모르게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. 들녘이 노랗게 물들어가고 산책길은 내내 가을코스모스 향기가 가득하다.(2012-09-16)
무더위가 기승을 부린다.  
장마가 끝나고나니 무더위에 열대야까지 연일찜통날씨다. 뭐든 적당해야 좋은것을...지나친것이 문제다. (2012-07-29)
7월 장마  
아침부터 비가내리더니 하늘이 내내 오락가락 국지성비가 내리고 찜통더위가 계속되고 있다. 이비가 그치면 본격적인 여름무더위가 시작되겠지? 추위보다 더위가 힘겨운 계절이다.(2012-07-22)
봄꽃잔치날  
아직 만개하진 않았지만 휴일오후 거리곳곳에 봄꽃들이 피고있습니다. 지각생이긴 해도 기다린 보람은 있네요. 세상이 봄꽃덕분에 환해진걸보면 말입니다. 잠시잠깐 아픈다리를 잊고 걷습니다.(2012-04-15)
겨울일지,봄일지 (2)+1  
하늘은 푸르고 바람은 차갑다. 입춘은 한참이나 지났고 봄소식은 언제나 들려올지 모를 계절이 되어버렸다. 세상도 인간사처럼 제 기분나는데로, 제 맘대로 흘러가려는 모양새다. 계절도 제 때가 있고 제 모양을 갖출때가 아름답지 않을까? 이번 계절은 참 길다. (2012-03-11)
아직 봄은 멀었는지..... (1) 
일요일 오후 늦은 산책길~ 언제나 그렇듯 막똥이와 길고 먼 김포농로를 걸었다.아직 봄이 멀었는지 얼음이 녹지 않았다. 흙을 밟을수있다는것이 지금사는이곳의 즐거움일것이다. 막똥이 신발 사 신기자 애견집 사장왈, 처음 신발을신으면 잘못 걸어요,하지만 막똥군은 내려놓자마자 날라 다녔다. (2012-02-19)
시끌시끌한 휴일오후~ 
휴일오후 집앞공원은 언제나처럼 사람들로 시끌시끌하다 내내 사람들 재잘거리는 소리가 하늘을 찌른다. 포근하다고는 하던데 바람결이 차가운걸보면 아직은 겨울이지 싶다.(2012-02-12)
123456

STUDIO-꼼지락 꼼지락     



전화: 010-7551-0463 / 팩스: 0507-713-0463
계좌: KB국민은행 616702-01-271491 / E-mail: admin@jshblog.codisk.com
Copyright ⓒ GRIMI™ All Rights Reserved.